기본 정보
아키타견의 고향・오다테시
오다테역 앞 하치코 상
아키타 견회관
아키타견과 만날 수 있는 장소
하치코 연고지 3선
하치코 상(시부야역 앞)
도쿄 대학 농학부 캠퍼스
국립 과학 박물관
마무리

주인의 귀가를 시부야역 앞에서 기다렸던 “하치코(ハチ公)”. 시부야역 앞의 “충견 하치코 상”은 일본 사람들의 대표적 약속 장소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하치코 이야기는 할리우드 영화가 될 정도로, 세계적 주목을 끌었습니다.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하치코이지만, 태어난 고향은 아키타현의 오다테시(大館市)라는 것은 알고 계십니까. 이번에는 하치코의 견종・아키타견(犬)의 매력과 하치코 연고의 장소들을 소개합니다. 실제로 아키타견을 만날 수 있는 시설도 있다고 합니다.

하치코란


하치코의 견종・아키타견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개라 해도 과언이 아닌 “하치코”. 탄생으로부터 90년 이상 지난 지금까지도, 시부야역 앞에서 주인을 계속해서 기다리는 모습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제대로 새겨져 있습니다.

충견 하치코 이야기

하치코는, 1923년에 아키타현 오다테시에서 태어난 아키타견입니다.

생후 얼마 되지 않아, 멀리 도쿄로 보내진 하치코는, 도쿄 제국 대학(현재의 도쿄 대학) 교수의 우에노 히데사부로(上野英三郎) 박사와 함께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우에노 박사는 하치코 외에 4마리의 아키타견을 키워 본 애견가로, 하치코를 매우 귀여워했습니다.

하치코는 그런 우에노 박사를 시부야 역 앞까지 데려다 맞이하는 것을 일과로 삼고 있었습니다.


시부야(1969년)

하지만, 1925년 5월, 우에노 박사는 돌연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무것도 몰랐던 하치코는, 시부야역 앞에서 돌아오지 않는 주인을 계속 기다렸습니다.

그 굳건한 모습이 신문에서 다루어지면서, "충견 하치코"라는 이름은 전국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1934년에는 시부야 역 앞에 하치코 동상이 세워졌고, 1987년에는 "하치코 이야기"란 이름으로 영화화도 이뤄졌습니다.

영화「HACHI~약속의 개~」

“하치코 이야기”의 리메이크 판으로 2009년에 공개된 것이, 할리우드 영화 "HACHI~약속의 개 "(원제: Hachi: A Dog’s Tale)입니다.

"하치"란 이름을 가진 개가, 역전에서 대학 교수를 계속해서 기다리는 스토리는 그대로이지만 현대의 미국 동해안의 도시를 무대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이 영화는 특히 독일과 이탈리아, 러시아 등 유럽 애견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아키타견에 대해서


국내외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아키타견

하치코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함께 널리 알려지게 된 "아키타견".

근년에는, 방금 소개한 영화 "HACHI~약속의 개~"의 공개를 시작으로, 해외에서도 아키타견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이 아키타견 "유메"를 선물 받은 것도 화제가 되었습니다.

현재는, 등록된 아키타견 중 약 6할이 해외에서 살고 있다고도 하지요(2017년 기준).

이러한 인기의 비밀은 어디에 있을까요? 아키타견의 역사나 특징에 다가가 봅시다.

아키타견의 역사


아키타견 강아지

아키타견은, 아키타현 원산의 일본 개입니다.

“아키타마타기”라 불리는 중형 사냥개가 그 조상이라고 합니다.

에도시대 이후, 투견으로 대형견과 교배가 진행되었지만, 타이쇼 시대가 되면서 아키타견 보존 활동이 본격화되었습니다. 1931년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습니다.

현재는 주로 가정견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아키타견의 특징


씩씩한 아키타견

아키타견은 체고 60~70cm, 체중 35~50kg의 대형견.

근육질의 튼튼한 체격에 쫑긋 선 귀와 팽팽한 꼬리가 특징입니다.

성격은 온순하고, 주인에게 순종적인 개가 많다고 합니다. 말 그대로 충견 하치코 그 자체이지요.

아키타견 “하치코”의 고향・오다테시

여기까지, 하치코나 아키타견에 대해 소개해 왔습니다.

아키타견의 발상지, 그리고 "하치코"의 고향으로도 알려진 아키타현 오다테시(大館市)에는, 아키타견 인기의 고조와 함께,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오다테시 내의 하치코 연고의 장소들을 소개합니다.

오다테역 앞 하치코 상


오다테역 앞의 하치코 상 (사진제공:아키타현 관광연맹)

오다테 시내에는 하치코 동상이 2개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있는 것은, 오오다테시의 현관문・오다테역 앞.

현재 볼 수 있는 것은 2대 째 하치코 상입니다.

초대 하치코 상이 건립된 것은 1932년. 시부야에 “충견 하치코 상”이 건설되면서 시민유지가 시부야 동상과 동일 원형의 것을 오다테역 앞에 설치했습니다.

하치코 상은 오다테시의 상징으로 사랑받고 있었지만, 전쟁 당시에, 무기 제조를 위한 금속 자원을 모으는 "금속 회수령"에 의해 철수되었습니다.

2대 째 하치코 상이 선보이게 된 것은 1987년이었어요.

동상 앞에서는 매년 10월 둘째 일요일에 생탄제, 4월 8일에 위령제가 거행되어 하치코를 그리워하는 이들이 찾고 있습니다.

아키타 견회관


아키타견 회관의 하치코 상(사진 제공:아키타 관광연맹)

다음에 소개하는 것은, 아키타견 박물관 "아키타견 회관(秋田犬会館)"입니다.

건물 앞쪽에는 태어난 고향의 오다테시 오시나이(大子內)의 방향을 향한 “망향의 하치코 상”이 찾아온 이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관내의 전시실에서는 아키타견의 역사나 생태, 전기 등에 대한 자료가 전시되고 있어 아키타견에 대한 지식을 깊게 하기에 딱인 장소입니다.

또한 평일 한정으로, 실제로 아키타견과의 만남도 가능합니다.

흰 털의 “유키”나 범얼룩의“쿠로베”, 붉은 털의 “긴” 등이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범얼룩무늬의 아키타견

아키타견과 만날 수 있는 장소


아키타견과 만나 보세요

아키타견 발상지인 오다테시에는, 아키타견 회관 이외에도 아키타견을 만날 수 있는 장소가 많습니다.
꼭 한번 아키타견의 매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보세요.

제로다테 아트센터(ZAC)

오마치(大町) 상점가에 있는 제로다테아트 센터(ZAC)에서는, "만날 수 있는 아키타견"으로서 유명한 "노노”와 만날 수 있습니다.

공식 Facebook이나 공식 Twitter에는, "노노"의 사랑스러운 사진이 가득. 꼭 체크해 보세요.

인기의 "노노"는 출장 중인 경우도 꽤 많기 때문에, 노노의 오피셜 사이트에서 스케줄을 확인하고 나서 만나러 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제로다테 아트센터(ZAC)>
●주소 : 아키타현 오다테시 (아자) 오마치 9
●전화 : 050-3332-3819
●영업시간 : 11:00~18:00
●공식 사이트 : 제로다테 아트센터(ZAC)

아키타견 후레아이 도코로

오다테역의 부지 내에 있는 "아키타견 후레아이 도코로(秋田犬ふれあい処)"에서는, "아코" "쇼다이(勝大)" "오모치"의, 3마리 아키타견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키타 후레아이 도코로>
●주소 : 아키타현 오다테시 오나리초 1-3-1
●영업시간 : 09:0015:30
●영업일 : 수요일・토요일・일요일
●공식 사이트 : 아키타 후레아이 도코로

후루사와 온천

일본 전국에서도 희귀한 알칼리성 온천의 “후루사와 온천”에는 간판 개, 하루(温)가 있습니다.
당일치기 입욕도 가능하므로, 꼭 한번 부담없이 방문해 보세요.

<후루사와 온천>
●주소 : 아키타현 오다테시 (아자) 니즈나 27
●전화 : 0186-48-4295
●영업시간 : 06:00~22:00(하계) / 06:30~21:30(동계)
●정기 휴일 : 둘째 주 화요일(변경될 가능성 있음)
●공식 사이트 : 후루사와 온천

오다테 이외에도! 하치코 연고지 3선

지금까지, 하치코와 아키타견이 태어난 고향・오다테시의 스폿을 소개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하치코의 연고지는 하치코가 생애의 대부분을 보낸 도쿄도에도 있습니다.

여기서 부터는 대표적인 시부야 역 앞의 상을 시작해서 도쿄에 있는 하치코 연고의 지역 3곳을 소개합니다.

하치코 상(시부야역 앞)


시부야역 앞의 충견 하치코 상

먼저 소개할 장소는, 시부야역 앞의 "충견 하치코 상". 하치코하면, 이 동상을 떠올리는 분들도 많을 겁니다.

시부야역의 상징이 되고 있는 이 상은, 실은 2대 째라고 합니다.

1대 째인 하치코 상은 1934년 건립. 동상 제막식에는 만년의 하치코도 직접 참석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오다테역앞의 동상과 마찬가지로, 전쟁 중 금속 공출에 의해 철거되어, 종전으로부터 3년 후에 "부흥과 평화의 상징"으로서 되살아났습니다.

2대 째는 “사랑받는 동상”이라는 생각에 1대 째보다 더 귀여운 얼굴로 디자인 됐다던가. 직접 만질 수 있는 높이에 설치되었으니, 꼭 한번 쓰다듬어 보세요.

또한 시부야역 주변의 백화점에서는 하치코의 굿즈도 판매되고 있어 기념품으로도 딱입니다.

도쿄 대학 농학부 캠퍼스


우에노 히데사부로 박사와 하치코 상

다음에 소개드릴 것은, 도쿄 대학 농학부 캠퍼스에 있는, 하치코와 우에노 히데사부로 박사의 동상.

이곳은 2015년에 만들어진 비교적 새로운 동상입니다.

도쿄 대학 농학부는, 하치코의 주인・우에노 박사가 과거 교수를 맡았던 연고의 장소.

농학부의 유지 요청으로 1,000만엔을 넘는 기부금이 모여, 하치코의 80년째의 기일에 해당하는 2015년 3월 8일에 피로되었습니다.

이곳 동상은 하치공이 우에노 박사를 맞이하는 장면을 그린 것. 기쁜 듯이 우에노 박사에게 달려드는 하치코의 모습은 인상적이죠.

또한 농학부 정문 근처에 위치하는 "농학 자료관"에서는, 우에노 박사의 흉상과 포르말린액에 넣어진 하치의 장기가 전시되고 있습니다.

“장기”라고 해서 조금 망설여질지도 모르겠지만, 흥미가 있으신 분이라면, 이쪽도 꼭 한번 봐 주세요.

국립 과학 박물관


충견 하치코의 박제(사진제공 : 국립 과학 박물관)

가장 마지막으로 소개할 것은, 우에노 국립 과학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하치코의 박제입니다.

하치코가 세상을 떠난 것은 시부야 역 앞에 동상이 건립된 이듬해인 1935년.

대략 7년에 걸쳐 죽은 주인을 계속 기다린 후, 시부야역 가까이의 골목에서 쓰러져 있는 것이 발견되었습니다.

사체는 도쿄 제국 대학(현재의 도쿄 대학) 농학부에서 해부되었고, 모피는 박제로서 국립 과학 박물관의 일본관에서 지금도 전시되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했듯이 하치코 동상은 각지에 있지만 털이 가지런한 리얼한 모습을 만날 수 있는 곳은 이곳 뿐. 꼭 한번 눈으로 확인해 보세요.

하치코를 만나러

어떠셨습니까. 하치코의 동상이나 관련된 박물관 등 하치코 연고의 스폿에 관해서 소개드렸습니다. 친근한 시부야역 앞의 동상 뿐만 아니라, 꼭 하치코가 태어난 고향, 오다테시까지 발걸음을 옮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