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정보
미에현・스즈카스미
시가현・시가라키야키
교토부・쿄유젠
오사카부・이즈미구시
효고현・반슈소로반
나라현・타카야마챠센
와카야마현・기슈 칠기
마무리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기술을 이용한 "전통공예품". 일용품과 기모노 등 다양한 종류가 만들어지며, 전국 각지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1,000개가 넘는 전통 공예품 중 230여개 품목은 "전통적 공예품"이라 불리며 일본인들의 생활을 뒷받침해왔습니다. 이번에는 킨키(近畿, 교토와 오사카를 중심으로한 2부 5현) 지방에 뿌리내린 전통 공예품, 스즈카스미・시가라키야키・쿄유젠・이즈미구시・반슈소로반・타카야마챠센・기슈 칠기를 소개합니다!

전통 공예품이란

전통공예품이란,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기술을 이용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그 기술은 일본의 제조업의 원점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한편, 국가의 인정을 받은 "전통적 공예품"이란,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는 것이나 많은 공정을 수작업으로 실시하는 등, 국가가 지정하는 5개의 요건을 채운 공예품을 가리킵니다.

미에현・스즈카스미

미에현(三重県) 스즈카시(鈴鹿市)의 시라코(白子) 지구에서 생산되고 있는 "스즈카스미(鈴鹿墨, 스즈카 먹)"로, 일본에서 생산되고 있는 먹 가운데 유일하게, 전통적 공예품의 인정을 받고 있습니다.

스즈카스미의 제작이 시작된 것은 헤이안(平安) 시대 초기. 스즈카의 산에서 채취한 송진을 피운 그을음을 채취해 그것을 굳혀 만든 것이 기원이 되었습니다.

에도(江戸)시대에는, 막부에 의해서 가문(家紋, 집안의 문장)을 가지는 것이 정해졌고, 그 가문을 쓰는 데 있어서 고품질의 먹과 붓이 필요했기 때문에, 상질의 먹으로 알려져 있던 스즈카스미의 수요가 높아져갔습니다.

그 후, 높아진 수요와 더불어 기술도 발달해져간 스즈카스미. 먹을 기점으로 여러 가지 색의 "색(色)먹"을 만든 것도 스즈카스미입니다.

그렇다면 왜, 이 정도까지 스즈카에서 먹의 생산이 활발해졌는가. 거기에는 스즈카의 기후 풍토나 지리적 조건이 관계되어 있습니다.

스즈카는 먹의 원료를 구하기 쉬웠다는 점. 주변의 수질이 약 알칼리성으로, 먹물을 굳히는 천연 젤라틴의 응고력과 끈기에 적합하다는 점이 스즈카에서 먹의 생산이 많았던 이유입니다. 그런 스즈카에서 만들어진 먹은 발색이 뛰어나며 품위까지 느껴집니다.

시가현・시가라키야키


화기(花器)

중세의 일본을 대표하는 도자기를 나타내는 "일본 6 고(古)가마". 의 세토야키(瀬戸焼)나 토코나메야키(常滑焼) 등 유명한 것들이 많지만, "시가라키야키(信楽焼)"도 그 중의 하나입니다.

닌자와 관련이 있는, 시가현(滋賀県) 코가시(甲賀市)의 시가라키야키를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시가라키야키”의 기원은 나라(奈良)시대. 쇼무천황(聖武天皇)이 현재의 코가시에 시가라키노미야(紫香楽宮)을 만들 때 기와를 태운 것이 그 시초라고 합니다.

무로마치(室町) 시대 이후, 일본에서 "와비(侘び, 한거를 즐김)"의 정신을 존중하는 와비챠(侘び茶)가 유행한 것을 배경으로, 시가라키야키는 차도구로 이용하게 되어, 센 리큐(千利休)등의 수많은 다인(茶人)들이 사용했었다고 합니다.


너구리 장식품

그 후로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화로나 식기, 타일 등 여러가지 제품이 만들어져 온 시가라키야키(信楽焼). 중에서도 "타누키노 오키모노(너구리 장식품)"은 시가라키야키를 상징하는 도자기로서 일본 전국에 알려져 있습니다.

너구리가 가진 여덟개의 엔키

시가라키야키로 만들어진 타누키노 오키모노 에는 “핫소엔키(八相縁起, 8가지 상의 길흉 조짐)”가 나타나 있어 재수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갓:뜻 밖의 재난을 피하기 위해 평상시에 준비해 둘 것
・통장:금전의 교환을 기록하는 장부. 세상살이에는 신용이 제일 이라는 뜻
・눈:전후좌우에 신경을 쓰고, 똑바로 바라볼 것
・배:냉정한 부분을 마지면서 대담함도 필요함
・얼굴:항상 상냥함을 가지는 것
・돈주머니:돈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금운을 얻을 수 있도록
・덕리:술의 용기。인덕을 가지고 음식에 곤란함을 겪지 않도록 한다는 의미
・꼬리:사물의 끝은 확실하게 하는것으로 행복에 연결될 수 있도록

교토부・쿄유젠


쿄유젠

교토(京都)에는 수많은 전통 공예품이 존재하고 국가의 인정을 받고 있는 전통 공예품은 모두 17개로 도쿄와 함께 일본에서 가장 많은 수를 가집니다. "쿄유젠(京友禅)"도 그 중 하나로, 일본의 기모노 문화에 크게 공헌해 왔습니다.

유젠조메(友禅染)은 염색된 기모노에 무늬를 달아주는 대표적인 기법입니다.

교유젠의 시초는 에도시대. 당시 부채 화가로서 교토에서 인기를 얻고 있던 미야자키 유젠사이(宮崎友禅斉)의 화풍을, 기모노 무늬의 염색에 활용한 것이 그 처음이라고 합니다.

그 유젠조메가 탄생하기 전의 염색은, 자수나 실로 짜는 등과 같은 방법이었지만 모두 뻣뻣한 촉감이 되는 것이 결점이었습니다. 하지만 유젠조메는 기술과 염료 연구를 거듭해 원하는 디자인을 만들어 내는데 성공하게 됩니다.

마치 그림과 같은 기모노의 디자인은 인기를 자랑했고, 에도시대 중기에는 유젠조메의 이름은 전국으로 퍼져 있었습니다.

현재, 쿄유젠이란 명칭이 생긴 기모노는 "본견(本絹) 제품"뿐으로, 외국 등에서 조금이라도 가공이 가해진 것은 해당되지 않습니다. 그 엄격함도, 쿄유젠의 아름다움의 비밀 중 하나입니다.

오사카부・이즈미구시


화양목의 빗

오사카부(大阪府) 가이즈카시(貝塚市)와 키시와다시(岸和田市)에서 생산되고 있는 “이즈미구시(和泉櫛)”. 아스카(飛鳥)시대, 현재의 가이즈카시에 있는 니시키노하마(二色の浜)에 표착한 외국인이 빗의 제조법을 전한 것이 그 시작이라고 여겨지고 있습니다.

에도시대에는 전국 제일의 생산지가 되어, 니시키노하마 근처에 있는 야시나 신사(八品神社)에는 빗의 신도 모셔져 있습니다.

이즈미구시가 완성되기까지는 1년 이상 소요되며 특히 원목을 자연 건조하거나 훈제를 시키는 데 1년 가까이 걸립니다.

이즈미구시의 특징은, 정전기를 일으키기 힘들어, 머리카락이 상하지 않는다는 점. 그 때문에, 오랜 세월 이즈미구시로 머리를 빗으면, 머리카락에 윤기가 난다고 합니다.

효고현・반슈소로반


계산에 사용하는 소로반(주판)

예로부터 학교 교육 등에서 계산에 사용되고 있는 소로반(주판). 반슈소로반(播州そろばん)의 높은 기술력은 일본 굴지를 자랑하며, 사용함의 편리나 구슬이 잘 맞는 것도 특징입니다.

무로마치(室町) 시대 말기에 중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졌기에 반슈소로반의 기원은 아즈치 모모야마(安土桃山) 시대입니다. 당시에는 농업의 휴지기에 수작업으로서 주판 만들기가 행해졌습니다.

에도 시대가 되면서, 일본 각지에 데라코야(寺子屋, 서당)가 설치됨으로써, 주판의 수요가 높아집니다. 그 후로도, 경제나 교육의 발전에 따라 수요는 계속 늘고 있었지만, 계산기의 보급에 의해서 주판의 수요는 감소했습니다. 현재는 연간 50만정의 반슈소로반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계산 이외에도 사용할 수 있는 반슈소로반도 개발되어 있으며, 컬러풀한 물건이나 시계 등이 있습니다.

나라현・타카야마챠센


챠센

나라현(奈良県)의 이코마 타카야마(生駒高山)에서 태어난 "타카야마 챠센(高山茶筌)". 챠센(茶筌)이란, 다도에서 찻가루를 휘젓는데 사용되는 대나무로 만든 차도구의 하나로, 10센치 정도의 대나무 통의 끝을 세세하게 찢어, 실로 엮은 것입니다.

타카야마는 챠센의 사용이 많은 쿄토나 오사카에 가까운 점이나, 양질의 재료가 취해진 것도 관계해, 일본 유일의 챠센의 생산지로 발전해 갔습니다.

타카야마 챠센의 기원은 무로마치 시대. 당시 높은 산의 땅을 지배하고 있던 타카야마 민부노죠뉴소세츠(鷹山民部丞入道宗砌)가, 와비챠의 창시자라 불리는 무라타 슈코(村田珠光)에게 의뢰되어 만든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제설 있음).

타카야마 챠센은 120종류에 가까운 종류가 있으며, 각각 형태나 대나무의 개수 등이 다릅니다. 그 중에서도 타카야마 챠센를 대표하는 것이 "하치쥿폰타테(八十本立)"라는 종류. 바깥에 굵은 대나무가 80개. 안쪽에도 80개의 대나무가 있어, 총 160개의 대나무로 챠센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와카야마현・기슈 칠기


기슈 칠기(사진 제공:공익 사단 법인 와카야마현 관광 연맹)

“기슈 칠기(紀州漆器)"란, 와카야마현(和歌山県)의 북서부・가이난시(海南市)를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칠기입니다. 일본 각지에서 칠기를 생산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큰 산지를 일본 4대 칠기라고 부르고 있으며, 기슈 칠기도 그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기슈 칠기의 대표적인 칠은, 주칠 표면에서 밑바탕의 흑색이 도드라져 있는 “네고로누리(根来塗)”입니다. 네고로누리는 와카야마현 이와데시(岩出市)에 있는 네고로지(根来寺)가 기원으로, 흑칠의 밑 바탕에에 주칠을 하는 것 뿐이라는 심플한 방법의 제조였기에 사용 중 표면의 주칠이 닳아져, 밑 바탕의 흑칠이 보이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흑칠이 멋스럽다고 해서 화제를 모았고, 기슈 칠기를 대표하는 무늬가 되었습니다.

기슈 칠기의 기원은 무로마치 시대(室町時代). 현재의 시가현 부근에 살고 있던 키지시(木地師, 갈이장이)가 기슈로 이주해, 그 곳에서 나무의 (밥)공기를 제조한 것이 그 처음입니다. 에도시대에는, 밑바탕에 감즙을 사용한 시부지완(渋地椀)의 산지로 전국에 알려집니다.

그 후도 막부의 보호 등을 받으면서 발전해, 일본 유수의 칠기가 되었습니다. 심플하고 튼튼해 일상 생활에서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는 기슈 칠기는, 에도시대부터 서민의 일용품으로서 사랑받아 왔습니다.

기념품으로도 딱

전통 공예품에는 일용품으로 사용되는 것들이 많습니다. 이즈미구시의 화양목 빗이나 기슈 칠기의 젓가락 등 실용적이지요. 꼭 한번 기념품으로 사서 자택에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